부메뉴

본내용

게시판

제목 추석날 아침 단상
글쓴이 송창환(47) [ chsong04270@hanmail.net ]
작성일 2021-09-20



추석날 아침  단상

어릴 적 명절은 기다려졌었는데 
이젠 덤덤한 일정이 되어 버렸다.
조상님들 모심도 자식들에게 보여줌은 
저네들에게 과제를 주는듯...
아무튼 형제들의 온가족이 
년중 두어차례 대면하고 
술잔이라도 나눌 수 있어 
추석과 설날은 좋은 날이었는데

돌아가신 양친에 의해
큰 형님댁으로
모이지 못하는
이 세상 윈망해
본들  무엇하겠나.

긴 코로나 여정에
터질듯 한 분노
삭히며...

'한가위만 같아라'


건강하시고
어느날 함께
하는 날 기대해
보렵니다.

창환 올림


  • 목록

하위내용